후배 등에 화살 꽂은 선배, 결국 양궁계에서 퇴출 당했다




경북 예천의 한 중학교 3학년 양궁부 선배가 쏜 연습용 화살에 맞은 1학년 후배의 옷(왼쪽)과 등부위 상처. [KBS 뉴스 캡처]





양궁부 후배에게 활을 쏴 상처를 입힌 중학생이 양궁계에서 퇴출당했다.

14일 경북체육회에 따르면 법조계와 체육계, 시민사회단체 등 각계 인사 15명으로 구성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경북 예천군 한 중학교 양궁부 3학년 가해 학생 A군에게 ‘영구 제명’ 징계 결정을 했다.

또 피해 학생 측에 합의금을 제시하며 합의를 종용한 이 학교 양궁부 코치 B씨와 사건을 덮으려고 한 전 경북양궁협회장 C씨에게 각각 1년간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스포츠공정위원회는 “대단히 엄중한 사안으로 가해 학생은 양궁계 퇴출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징계 당사자들이 대한체육회에 재심의 요청을 하지 않으면 이번 징계는 그대로 확정된다.

A군은 지난 8월4일 학교 양궁훈련장에서 별다른 이유 없이 장난으로 3m 거리에서 1학년 후배를 향해 활시위를 당겼고, 이를 알아차린 후배는 황급히 피하는 과정에서 등에 화살을 맞았다. 피해 학생은 등에 1㎝ 가량 상처를 입고 1주일 넘게 병원 치료를 받았다.

피해 학생 가족은 ‘A군이 다시는 활을 잡지 못하게 해달라’는 내용의 호소글을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에 올리기도 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