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큰별 지다…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별세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사진 국민일보]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원로목사가 14일 별세했다. 86세.

교회 측은 조 원로목사가 이날 오전 7시 13분쯤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고 밝혔다.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1936년 2월 14일 경남 울주군(울산광역시)에서 태어난 고인은 58년 순복음신학교를 졸업한 뒤 장모인 최자실 전도사와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서 천막 교회를 세워 목회를 시작했다. 이게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시작이었다.

고인은 한국 교회 부흥과 세계 교회 성장을 주도하며 개신교 선교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로 평가받는다. 1970~80년대를 거치며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성장을 거듭했다. 기네스북에 교인 70만명이 넘는 '세계 최대 교회'로 등재되기도 했다. 2008년 5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로 추대됐고, 영산조용기자선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다.




여의도 순복음교회. [중앙포토]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될 예정이다.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장종현·이철·소강석 목사가 맡았다. 장례예배는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리며,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가 설교한다. 하관예배(下棺禮拜)는 18일 오전 10시 장지인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열린다.

유족으로는 장남 희준, 차남 민제(국민일보 회장), 3남 승제(한세대 이사) 등이 있다. 부인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은 지난 2월 세상을 떠났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