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 논란'에 흔들리지 않았다…안산 3관왕 '명중'

혼성·단체·개인까지, 하계 최초
4강 이어 결승까지 슛오프 승리



안산이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과녁을 향해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30일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이 열린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 오후에 갑자기 천둥번개가 쳤다. 양궁장 밖에서는 안산(20·광주여대)을 둘러싸고 ‘페미니스트 논란’이 불거졌다.

하지만 안산은 흔들리지 않는 ‘큰 산’이었다. 관중석에서 남자 양궁 김제덕이 “빠이팅(파이팅)” 외치며 응원하자 안산이 손을 드는 여유를 보였다. 4강전 슛오프 화살을 쏠 때 안산의 심박수는 108bpm이었다. 이날 다른 선수들은 150bpm까지 치솟았다.

안산은 4강에 이어 결승에서도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슛오프를 치렀다. 안산은 10점을 쐈다. 상대는 8점에 그쳤다. 안산은 혼성, 여자 단체전에 이어 3관왕에 등극했다.

최근 안산을 둘러싸고 ‘페미니스트 논란’이 불거졌다. “안산이 과거 소셜미디어에 ‘웅앵웅’, ‘오조오억’ 등 남성 혐오 표현을 썼다”며 일부 한국 남성 네티즌들이 페미니스트라고 손가락질했다. 머리를 짧게 자르고 여대를 다니는 것도 그 이유로 들었다. 이에 맞서 대한양궁협회 홈페이지에는 ‘안산 선수를 보호해달라’ 같은 댓글이 수 천 건 올라왔다.

여기에 외신, 정치권, 연예계까지 가세해 논란이 더 커졌다. AFP통신은 “안산의 짧은 머리가 일부 한국 남성들의 ‘온라인 학대(Online abuse)’ 대상이 된 뒤, 안산을 지지하는 메시지가 쇄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소셜미디어에 과거 염색했던 쇼트커트 사진을 공유하며 “페미 같은 모습이라는 것은 없다. 짧은 머리, 염색한 머리, 안 한 머리. 각자가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여성이 페미니스트”라고 적었다. 배우 구혜선도 쇼트커트 사진과 함께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이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이라고 썼다.

도쿄 현지에서 응원 중인 대한양궁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안산의 심리상태를 걱정했다. 장영술 양궁협회 부회장은 “회장님이 ‘혹시 안산 선수를 격려해도 괜찮겠느냐’고 물었다. 선수가 부담을 느낄까봐 나와 감독에게 먼저 확인했다. 회장님이 안산에게 ‘(여러 다른 이야기에) 신경쓰지 마라’고 말해주셨다. 우리 선수들은 굉장히 담담하다”고 했다. 8강에서 탈락한 강채영은 “경기에 집중하는 게 중요해서 (안)산 선수가 그런 부분에 대해 얘기를 안 하는 편”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페미니스트 논란’에도 안산은 흔들리지 않았다. 준결승에 이어 결승에서 슛오프 끝에 승리했다. 앞서 여자양궁에서 김수녕, 박성현, 기보배, 장혜진 등이 8명이 2관왕에 오른 적이 있지만, 3관왕은 처음이다. 하계올림픽에서 3관왕도 최초다. 동계올림픽에서는 진선유, 안현수가 3관왕을 달성한 바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