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아내와 4년 아닌 2년7개월 연애"…'미우새' 거짓방송 해명



방송인 박수홍씨와 반려묘 다홍이. [사진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수홍이 “아내와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하면서 ‘미우새’ 출연을 자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30일 박수홍은 반려묘 다홍이 인스타그램에 “(아내와 교제를) 햇수로 얘기해서 많은 혼동이 생겼다”며 “괜한 오해를 만들어 시청자분들과 미우새 제작진들께 피해드린 것 같아 죄송할 따름”이라고 전했다.

박수홍은 “2018년 12월 정식으로 만나기 시작하여 변한 해의 수는 4년이지만 디데이로 보면 972일 2년 7개월”이라며 “아내와는 2020년부터 진지하게 결혼에 대한 생각을 나누게 됐고, 그쯤 ‘미우새’에서 제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우셨을 것”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디 ‘미우새’ 제작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며 아내를 만나기 전 ‘미우새’에 비춰졌던 저의 모습으로 인하여 시청자분들의 오해가 없으셨으면 좋겠다”며 “항상 부족하고 모자란 사람이지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4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잠정 하차했던 박수홍은 그의 어머니까지 방송에 출연하지 않게 되면서 프로그램에서 자연스럽게 하차한 사실이 30일 알려졌다.

앞서 박수홍은 친형과 수입과 지분 문제를 놓고 갈등 중인 상황이 올 상반기 외부에 알려지면서, ‘미운 우리 새끼’에서 휴식기를 갖기로 했다. 이후 박수홍은 지난 28일 연인과 4년 열애 끝에 결혼을 했다고 발표했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미우새’가 결혼하지 않은 이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솔로가 아니었던 박수홍이 그간 ‘미우새’에 출연한 것은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박수홍의 ‘미우새’ 하차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으며 이미 수개월 전부터 방송에 등장하지 않던 그가 아예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사실이 알려지게 됐다.

한편 박수홍은 현재 친형, 그리고 형수와 법적 다툼을 이어오고 있다. 박수홍은 친형으로부터 금전적 피해를 입은 사실을 인정했고, 지난 4월 형과 형수 부부를 상대로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서부지검에 고소했다. 최근에는 박수홍이 친형을 상대로 116억대 민사소송도 제기했다는 사실도 전해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