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수 아들 윤후, 홈트에 빠진 16살..훈남 되더니 몸짱 도전

[OSEN=하수정 기자] 윤후가 몸짱이 되기 위해 홈트(홈트레이닝)에 집중했다.

윤민수의 아내 김민지 씨는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쿡 이모가 보내준 운동복 입고 #고마워 #윤후"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운동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윤후는 코로나 시국에 헬스클럽 대신 집에서 홈트 방식으로 운동을 했다. 근육을 만들기 위해 무거운 아령을 이용하는 등 몸짱 프로젝트를 돌입해 시선을 끌었다.

한편 가수 윤민수는 2006년 김민지 씨와 결혼해 슬하에 아들 윤후를 두고 있다. 윤민수-윤후 부자는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았다.

/ hsjssu@osen.co.kr

[사진] 윤민수 아내 SNS

하수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