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혜영 사이다 일침 "니들이 머리 기르고 금메달 따보든가"

[OSEN=최나영 기자] 방송인 황예영이 다시한 번 사이다 일침을 날렸다.

황혜영은 29일 자신의 SNS에 "나.원.참.별. #여자가숏컷인게맘에안들면 #그냥형이라고불러 아님 #니들이머리기르고 #금메달을따보든가. #금메달이무슨 #고스톱쳐서따는건줄아나 #내숏컷머리는어뜩하지"란 글을 올려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았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양궁 금메달에 ‘숏컷 여대’ 왜 따지나..때아닌 ‘페미 낙인’ 와글와글’이란 제목의 기사와 숏컷 스타일을 한 본인의 모습들이 담겨져 있다.

최근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여자 양궁 국가대표팀으로 활약해 혼성전과 단체전 금메달을 딴 안산 선수를 두고 일각에서는 페미니스트 논란을 야기했다. 그가 여대 출신에 숏컷을 고수한다는 점을 두고 황당한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 

이에 안산은 여자 양궁 개인전 출전을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분간 디엠을 못 볼 것 같다"는 공지 메시지를 남겨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하기도 했다.

/nyc@osen.co.kr

[사진] 황혜영 인스타그램

최이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