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마당 우물 파다 나온 510㎏ 돌덩이, 알고보니 1155억짜리



스리랑카 라트나푸라에서 발견된 세계 최대 크기의 사파이어 원석. BBC 캡처





스리랑카의 한 주택에서 우물을 파던 도중 1150억원 규모의 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고 영국 BBC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리랑카 남부 라트나푸라 지역의 한 주택가에서 한 보석상이 집 뒷마당에서 우물을 파다가 세계 최대 크기인 510㎏ 무게의 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

원석의 크기는 길이 100㎝, 폭 72㎝, 높이 50㎝다. 무게는 510kg으로 약 250만 캐럿이다. BBC는 이 사파이어의 가치가 1억 달러(약 1153억원)정도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횡재나 다름없는 발견 과정으로 이 원석의 주인은 ‘세렌디피티’(우연한 행운)란 이름을 원석에 붙었다.

이 원석은 한 무리의 스타 사파이어로 이뤄졌다. 스타 사파이어에는 6가닥의 성채(星彩)가 있어 ‘성채 청옥(星彩靑玉)’이라고도 불린다.



스리랑카 라트나푸라에서 발견된 세계 최대 크기의 사파이어 원석. BBC 캡처






틸라크 위라싱헤 스리랑카 보석국장은 “이 보석은 아마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 사파이어일 것”이라며 “크기와 가치를 고려할 때 보석 거래상이나 박물관 등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보석학자인 가미니 조이사는 “이렇게 큰 표본은 본 적이 없다”며 “아마 4억년전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이 사파이어는 현지 보석 상인 가마게가 인부를 시켜 자신의 집에서 우물을 파던 도중 발견됐다고 BBC뉴스는 전했다.

가마게는 보안 문제로 자신의 풀 네임과 발견 지역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보석 발견 후 8개월 동안 당국 신고, 불순물 제거 등의 작업을 거친 후 이번에 대중에 공개했다.

가마게는 “우물을 파던 이들이 희귀한 돌을 발견했다고 알려왔고 우리는 엄청난 크기에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고 말했다.

스리랑카는 사파이어 수출, 보석 가공 등으로 잘 알려진 나라다. 수도 콜롬보에서 약 105㎞ 떨어진 라트나푸라는 보석 산지로 유명하다. 2016년에도 ‘아담의 별’로 불리는 대형 스타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