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라배마 직장서 총격…4명 사상

앨버트빌 소화전 제조공장
범인 총상 입고 숨진 채 발견
애틀랜타 등서도 총격 잇따라

15일 사건 현장인 앨라배마주 앨버트빌의 뮬러 공장 입구에 경찰차가 주차돼 있다. AP
미국 내 총격범죄가 잇따르고 잇는 가운데, 앨라배마주의 공장에서 한 직원이 동료들에게 총격을 가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했다.

수도계량기와 소화전 등 제조업체 뮬러의 앨라배마주 앨버트빌 공장에서 15일 새벽 2시 30분께 이 공장 직원 안드레아스 디온 호튼(34)이 동료를 향해 총격을 가해 이런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AP통신과 현지신문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이 보도했다.

총격범은 범행 후 자동차를 타고 도주했으며, 10마일 떨어진 군터스빌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차량에서는 다수의 총기가 발견됐다고 현지 제이미 스미스 경찰서장이 밝혔다.

이 공장에서는 총 400명이 일하고 있으며, 사건 당시에는 100여 명이 야간 근무 중이었다.

현장에 있던 직원들은 소화전 도색 작업 중 총소리가 들렸으며, 이후 사내 방송으로 총격범이 나타났으니 대피하라는 공지가 나왔다고 밝혔다.

스미스 서장은 “총격 직전 별다른 소동이 없었으며, 현재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최근 미국에서는 총격범죄가 크게 늘면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앞서 지난 14일 인근 애틀랜타에서는 한인 운영 그로서리 매장에서 ‘마스크 착용’으로 언쟁을 벌이던 손님이 계산대 직원을 총으로 쏴 숨지게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뿐만 아니라 애틀랜타의 대형 몰인 레녹스 몰에서도 10대 청소년이 강도행각을 벌이다가 경비원을 총으로 쏴 중태에 빠뜨리는가 하면, 앨라배마와 조지아를 관통하는 I-85고속도로에서도 ‘묻지마 총격’ 사건이 발생해 도로 운전자들을 불안에 떨게 하고 있다.

직장 동료를 상대로 한 총격도 잇따라 발생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아구아돌체 소방서에서는 지난 1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소방관 1명이 사망하고 다른 소방관 1명이 다쳤다. LA 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총을 쏜 사람은 소방관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달 26일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경전철 차량 기지에서는 현지 교통청 직원이 동료 9명을 총으로 쏴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올해 들어 미국에서 총격 사건으로 하루 평균 54명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14일 비영리단체 ‘총기 폭력 아카이브’(GVA)의 통계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GVA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미국에서 8100명이 총에 맞아 숨져 하루 평균 54명의 희생자가 나왔다. 지난 6년간 1∼5월의 하루 평균 총격 사건 희생자보다 14명이 많은 숫자다.
WP는 “2020년은 수십 년 만에 가장 치명적인 총기 폭력의 해였으나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나쁜 상황”이라며 “총격 사건이 가차 없는 속도로 늘고 있다”고 전했다.
강력 범죄가 증가하는 여름철로 접어들면서 총격 사건에 대한 우려는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A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11일 밤부터 12일 아침까지 6시간 동안 텍사스주 오스틴,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일리노이주 시카고, 조지아주 사바나에서 4건의 대규모 총격 사건이 발생했고 44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경찰 당국과 전문가들도 올해 여름 미국 전역에서 다수의 목숨을 앗아가는 총성이 울려 퍼질 수 있다며 잇따라 경고하고 있다.


15일 사건 현장인 앨라배마주 앨버트빌의 뮬러 공장 입구에 경찰차가 주차돼 있다. AP

권순우 ·연합뉴스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