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10대들, 60대 한인 에워싸고 "코로나 중국인" 폭행



이탈리아에 체류 중인 60대 한국인이 현지 10대 청소년에게 폭행당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에 체류하는 60대 한국인이 이탈리아 10대 청소년들로부터 인종차별적 모욕·폭행을 당했다.

16일(현지시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과 우리 공관에 따르면 한국인에 대한 모욕 및 폭행 사건은 지난달 초 중부 토스카나주 아레초 인근 마을 안기아리(Anghiari)에서 일어났다.

이 마을에 거주하는 60세 한국인 전자 엔지니어 A씨가 퇴근 후 거리를 걷던 중 청소년 6명이 따라붙었고, 이들은 동양인 외모를 비하하며 조롱했다.

A씨가 이를 회피해 계속 걸어가자 이들은 A씨를 에워싸고서 밀치고 “코로나 전파하는 중국인”이라며 폭행했다.

경찰은 가해 청소년들을 인종 증오에 기반한 모욕·폭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했고, 최근 검찰로 사건을 송치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들 중 일부는 공공기물 파손 등의 범죄 전력이 있다.

한국인 남성은 병원 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상처를 입진 않았다. 그는 이탈리아 주재 외국계 회사 직원으로, 몇 달 전부터 안기아리에서 체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1255명, 사망자 수는 63명이며 누적으로는 각각 424만7032명, 12만7101명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