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또 직장동료 겨냥 총격…4명 사상·범인 숨진 채 발견

앨라배마의 소화전 제조공장…최근 직장동료 겨냥 총격 이어져

미국 앨라배마주의 공장에서 한 직원이 동료들에게 총격을 가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했다.

수도계량기와 소화전 등 제조업체 뮬러의 앨라배마주 앨버트빌 공장에서 15일(현지시간) 새벽 2시 30분께 이 공장 직원 안드레아스 디온 호튼(34)이 동료를 향해 총격을 가해 이런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AP통신과 현지신문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AJC)이 보도했다.

총격범은 범행 후 자동차를 타고 도주했으며, 10마일(16㎞) 떨어진 군터스빌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차량에서는 다수의 총기가 발견됐다고 현지 제이미 스미스 경찰서장이 밝혔다.

이 공장에서는 총 400명이 일하고 있으며, 사건 당시에는 100여 명이 야간 근무 중이었다.

현장에 있던 직원들은 소화전 도색 작업 중 총소리가 들렸으며, 이후 사내 방송으로 총격범이 나타났으니 대피하라는 공지가 나왔다고 밝혔다.

스미스 서장은 "총격 직전 별다른 소동이 없었으며, 현재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최근 직장 동료를 상대로 한 총격이 이어져 피해자도 잇따르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아구아돌체 소방서에서는 지난 1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소방관 1명이 사망하고 다른 소방관 1명이 다쳤다. LA 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총을 쏜 사람은 소방관이라고 전했다.

또 지난달 26일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경전철 차량 기지에서는 현지 교통청 직원이 동료 9명을 총으로 쏴 살해한 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higher2501@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종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