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 없다" 말했다 머리 얻어맞은 아시아계 여성



아시아계 여성이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또 벌어졌다.

컬버시티 경찰국에 따르면, 사건은 어제(14일) 오전 1시쯤 한 대로변(13300 block of Washington Boulevard)에서 벌어졌다. 아시아계 여성이 새벽 출근길 도보를 걷던 중 갑작스레 봉변을 당한 것이다.

피해자 진술에 따르면, 용의자는 여성에게 다가와 담배를 달라고 부탁했다. 여성이 "담배가 전혀 없다"고 말하자 용의자는 갑자기 인종 차별적인 발언을 내뱉었다. 급기야 여성의 머리까지 내리쳤다. 여성은 오른쪽 귀에 심한 열상을 입었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는 35세 백인 남성으로 추정되며 5피트9인치에 육중한 체격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용의자가 워싱턴대로 서쪽 도보로 도주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증오 범죄 혐의를 적용해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이다.


JTBC 특파원 홍희정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