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로 뒤쫓아와 흉기로 푹…대낮 뉴욕 한복판서 당했다 [영상]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이 대낮에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 NYPD 캡처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이 대낮에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뉴욕데일리뉴스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시아계 A씨(53)는 전날 오후 4시쯤 뉴욕주 브루클린 한 거리에서 자전거로 음식을 배달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복명을 쓴 남성 한 명이 자전거를 타고 빠른 속도로 A씨의 뒤를 따랐다. 이 남성은 약 20㎝ 길이의 흉기를 오른손에 들고 있었다. 이윽고 이 남성은 A씨에 접근해 자전거를 탄 채로 A씨의 허리에 흉기를 휘두르고 쏜살같이 도망쳤다.



미국에서 자전거를 타고 음식을 배달하던 아시아계 미국인이 대낮에 흉기에 찔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출처 NYPD






공격을 당한 A씨는 중심을 잃고 쓰러졌다.

A씨는 행인에 의해 발견돼 신고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경찰국(NYPD)은 이번 사건을 증오범죄로 보고 당시 폐쇄회로(CC)TV를 공개한 뒤 용의자를 쫓고 있다.

인권단체 ‘아시아·태평양계 증오를 멈춰라(Stop AAPI Hate)’에 따르면 미국에선 지난해 3월 19일부터 올해 2월까지 3975건의 아시아계 증오 범죄가 발생했다. 전체 사례 가운데 직장 및 공공장소에서 발생한 차별·증오 사례는 61.6%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