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한인 운영 식품점서 총격... 직원 1명 사망

김백규 회장 운영 빅베어
사망자는 매장 캐시어
"'마스크 논쟁' 중 총격"

총격사건이 발생한 디캡 카운티의 빅베어 식료품점. 조지아범죄수사국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진=조지아 범죄수사국(GBI)]
디캡 카운티에 있는 한인 운영 그로서리 상점에서 14일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부상을 당했다.

디캡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사우스 디캡 몰 인근의 빅베어 수퍼마켓(Big Bear Supermarket)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했다.

이날 총격으로 매장에 있는 캐시어 직원 1명이 사망하고, 셰리프 출신의 경비원이 총에 맞았다. 또 총격 과정에서 용의자도 총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빅베어 수퍼마켓은 애틀랜타 한인회장을 지낸 김백규 조지아한인식품협회장이 운영하는 매장 중 한 곳이다.

디캡 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총격은 용의자 빅터 리 터커(30)와 계산대 점원 간 마스크 착용을 놓고 언쟁을 벌이다가 시작됐다. 이에 화가 난 용의자는 매장 밖으로 나갔다가 총기를 들고 돌아와 캐시어에게 쏜 것으로 조사결과 드러났다.

총격 과정에서 매장 시큐리티와 총격전을 벌인 용의자는 끝내 총상을 입고 경찰 당국에 체포됐다. 그는 체포 직후 인근 그레이디 메모리얼 병원으로 후송됐다.

또 시큐리티도 부상을 입고 애틀랜타 메디컬 센터로 옮겨졌다.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디캡 사법당국과 조지아 범죄수사국(GBI) 등 당국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11얼라이브는 보도했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