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도 공유한 쌍둥이 "셋이 같은 침대…동시 임신 계획중"[영상]

"남자라면 두명의 여친 원한다"



호주의 한 일란성 쌍둥이 안나와 루시가 한 남자와 약혼하고 동시에 임신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유튜브 캡처]





"한 명의 남자친구가 있고 세 사람 모두 같은 침대를 쓴다. 우리는 정말 이상하지 않다. 남자라면 마음속에서 두 명의 여자친구를 원한다."

한 남자를 사이에 두고 벌이는 치정극이 아니다. 호주의 한 일란성 쌍둥이 자매가 '한 남자'와 약혼하고 동시에 임신하겠다는 계획까지 밝혔다. '남친'을 공유하겠다는 것이다. 그 주인공은 '세계에서 가장 닮은 일란성 쌍둥이'로 알려진 호주 출신 안나와 루시. 둘은 성형수술·의상·식사·운동은 물론이고 한시도 떨어지는 것을 거부하며 모든 생활을 같이하고 있다.

15일 영국 더선 등에 따르면 쌍둥이 안나와 루시가 오랜 시간 함께 사귀어온 남자친구 벤과 약혼했다. 자매는 과거 각각 남자친구를 만났지만, 벤을 공유하는 것이 훨씬 행복하다고 주장한다. 쌍둥이는 "벤은 우리를 이해하고 우리가 누구인지를 받아들인다"며 "벤을 만난 첫날 밤, 우리 둘 다 그에게 키스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을 공유하기 때문에 세상에서 가장 운이 좋은 쌍둥이"라면서 "벤은 우리를 똑같이 대하고, 우리는 서로 질투를 하지 않는다. 벤은 우리의 영웅이자 왕자님"이라고 덧붙였다.




벤이 쌍둥이 자매에게 차례로 반지를 끼워주며 청혼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약혼반지도 동시에 받았다고 한다. 벤은 둘에게 똑같은 약혼반지를 건네며 "안나 당신은 나에게 세상을 의미하고, 루시와 함께 내 인생을 보내고 싶다"며 "둘 다 사랑한다"고 청혼했다.

최근 세 사람의 가장 큰 고민은 호주 정부가 '일부일처' 결혼만 허용한다는 것이다. 셋은 부부가 될 수 없다. 벤은 "우리가 호주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약혼이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했다. 하지만 쌍둥이는 "말레이시아·인도네시아 등에서 결혼할 수 있을 것"이라며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세 사람은 동시에 임신할 계획도 세웠다. 체외수정(IVF)을 통해서다. 쌍둥이는 "우리는 모든 면에서 똑같은 취향을 갖고 있다"며 "우리 몸은 똑같아야 하므로 동시에 임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