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닮아가는 아이비리그, 美 미래 암울"

탈북인 박연미씨 폭스방송서 일침
"북한도 이 정도로 미치진 않았어…
말다툼 끝 학점 위한 침묵 배웠다"

탈북 유학생 박연미씨가 14일 폭스방송에 출연해 좌경화되는 미국 아이비리그 문화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폭스방송 캡처]
미국 대학에 다니는 재미 탈북인이 "북한을 닮아가는 아이비리그를 보면 미국의 미래가 암울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연미 씨는 14일 폭스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들의 생각을 학생들에게 강요하는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들이 정상이 아님을 깨닫게 됐다"며 이같이 우려를 표명했다.

박씨는 "미국은 다를 거로 생각했었지만, 내가 북한에서 봤던 것과 비슷한 것들이 많이 보여 걱정이 들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반(反)서구 정서와 집단 죄의식(죄책감), 숨 막히는 정치적 올바름(PC·Political Correctness)의 강요 등을 북한과 미국이 닮은 점으로 꼽았다.

이날 방송에선 대학 오리엔테이션에서 제인 오스틴의 고전문학을 즐긴다고 말했다가 대학 교직원으로부터 꾸지람을 받은 이야기도 털어놨다.

박씨는 "그 작가들이 식민주의 사관을 가진 것을 아는가? 그들은 인종차별주의자들이고 편협한 사람들이며 부지불식간에 당신을 세뇌한다고 교직원이 말했다"고 실토했다.

또한 성별 호칭을 놓고 혼란이 가중된 경험도 이야기했다. 그녀는 "어른이 되어 배운 영어가 나에겐 제3외국어였다"며 "때론 실수로 '그' 또는 '그녀'라고 부르기도 했는데 학교는 내게 '그들'이라고 부르라고 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교수, 학생들과 무수히 논쟁을 벌였지만 결국 학점을 유지하고 졸업을 하기 위해 침묵하는 법을 배웠다고 토로했다. '문명의 퇴보'처럼 느꼈다는 솔직한 심정도 가감 없이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이 정도로 미치진 않았다(Even North Korea is not this nuts)"며 "북한도 매우 미쳤지만 이 정도는 아니다"라고 한탄하기도 했다.

박씨는 13세이던 2007년 어머니와 탈북했고 300달러에 인신매매단의 손에 넘겨졌다. 중국에서 18개월간 숨어지냈고 크리스천 선교사들의 도움으로 고비사막을 건너 몽골로 간 뒤 한국에 입국해 진학했으며, 2016년 컬럼비아 대학에 편입하며 미국 유학을 시작했다.

2015년 자서전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In Order to Live)'을 펴냈다. 박씨는 "여기(미국) 있는 사람들은 자기 권리와 권력을 정부에 주고 싶어 안달이 난 사람들"이라며 "나를 가장 두렵게 하는 것도 바로 이것"이라고 했다.

박연미 씨는 "북한에 있을 때 비판적으로 사고하는 법을 배운 적이 없었기 때문에 뚱뚱한 김정은을 보면서도 친애하는 지도자(김정은)가 굶주리고 있다는 말을 그대로 믿었다"며 "그런 일이 미국에서 일어나고 있다. 사람들은 어떤 것을 보더라도 비판적으로 생각하는 능력을 완전히 잃었다"고 꼬집었다.


허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