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와 총기 구매•휴대 완화법안 최종 통과

7월1일부터 적용

[AP]
아이오와 주가 총기 무면허 판매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신원조회 및 권총 휴대 허가증(Handgun carry permit)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최종 통과시켰다.

킴 레이놀즈(61•공화) 아이오와 주지사는 지난 2일 이 같은 ‘총기 완화법’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아이오와 주민들은 오는 7월1일부터 면허가 없는 웹사이트•총기 쇼(Gun show)•개인 등으로부터 허가 또는 신원조회 없이 총기를 구매할 수 있다. 아울러 사전 안전 교육 또는 허가증이 없어도 식료품점, 쇼핑몰과 같은 공공장소에 총기를 휴대할 수 있게 됐다.

레이놀즈 주지사는 "법안 서명은 연방 수정 헌법 제2조(second amendment•총기 휴대 권리)를 지키기 위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공화당 소속 의원들도 "우리가 어떤 것을 내놓더라도 나쁜 사람들이 총기를 갖고 하는 짓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도 "주민들이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수정 헌법 제2조를 존중하는 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민주당 의원들은 "지금까지 아이오와 주민들을 안전하게 지켜주던 법안을 위험하게 바꾸는 행위"라며 "주지사는 주민들의 안전 대신 총기 로비스트들과 극단주의자들을 선택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총기 규제를 완화하는 주에서 총기 폭력이 잦아지고 더 많은 피해가 일어난다"고 주장했다.

아이오와 주 상원은 지난달 22일 공화당 의원들의 주도로 이번 법안을 통과시켰고 주 하원은 공화당 의원들과 한 명의 민주당 의원이 찬성, 이를 통과시켰다.

법안을 반대한다는 한 아이오와 주민은 "수정 헌법 제2조는 영국의 지배를 받던 1700년대에 해당되는 법이다"며 "지금까지 총기 폭력 사건이 일어났을 때 총기를 소지한 피해자가 스스로를 보호한 경우는 단 한번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불법 총기 판매를 막을 수 없으니까 누구나 총기를 구매할 수 있게 하자는 것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며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더라도 안전을 추구해야지 총기를 총기로 막는다는 결정으로 커뮤니티 전체를 위험에 몰아넣는 일은 안 된다"고 말했다.

현재 총기 구매에 앞서 신원 조회 및 허가증을 요구하는 주는 아이오와를 포함 모두 22개 주. 중서부에선 캔자스, 미네소타, 미주리, 위스콘신 주 등이 신원조회를 선택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Kevin Rho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