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경찰서 안에서 총격전

절도 용의자와 10여발 오가… 경찰 5명 등 6명 부상

용의자 총에 맞은 경찰관이 옮겨진 애드보킷 일리노이 매소닉 메디컬 센터 [AP/시카고 선 타임스=연합뉴스]
시카고 시내 경찰서에서 용의자와 경찰간 총격전이 벌어져 경찰관 5명과 용의자 등 모두 6명이 부상했다.

30일 오전 9시40분께 시카고 도심 북서지구의 그랜드 세트럴 경찰서에서 용의자가 총기를 난사하고 경찰관 중 한 명이 쏜 총에 맞았다.

abc방송은 "최소 10발 이상 총격이 오갔으며 경찰관 5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면서 이 가운데 1명은 목에 총을 맞아 수술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경찰관은 시카고 경찰청에서 17년 이상 봉직한 중견 경찰관으로 알려졌다. 용의자의 상태는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오전, 지난달 26일 도심에서 사라진 절도 용의 차량을 발견하고 운전자를 체포•수감했으며, 그를 인근 유치장으로 이감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소식통을 인용, "용의자는 체포 당시 두 팔을 뒤로 모아 수갑이 채워진 상태였으나, 이송 과정에서 앞으로 옮겨 채워졌다"고 설명했다. 유치장 수감 전 신체 수색을 받은 용의자가 어떤 경로로 총기를 손에 넣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시카고 트리뷴은 그가 비밀리에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는지 호송 담당 경찰관의 총기를 빼앗은 건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브라운 시카고 경찰청장은 "부상 경찰관 모두 완전 회복 가능한 상태인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답했다.

로리 라이트풋 시장은 "모든 경찰관들이 하루하루 얼마나 위험하고 힘든 조건에서 일하는지를 새삼 일깨워주는 사건"이라며 정확한 사건 경위가 확인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시카고 경찰의 위법행위를 조사하는 독립수사기관(COPA)이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이며, 총격에 연루된 경찰관들은 내규에 따라 앞으로 30일간 사무직으로 옮겨진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