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래스카 저주에 빠진 캐나다 서부 주들

AB주 일일 확진자·사망자 온주·QC주 앞서



BC주 20일부터 확진자 수 20명 계속 초과

30일 일일 브리핑을 통해 BC주 공중보건책임자 닥터 보니 헨리가 이번주 연휴에 불필요한 여행 자제를 당부했다.(BC주 실시간 방송 캡쳐)
캐나다 록키의 중심지로 여름 휴가철 가장 많은 미국 외지인이 방문하던 앨버타주가 이제 미국인들이 가져온 코로나19로 몸살을 앓고 있는 듯하다.

30일 코로나19 업데이트에서 앨버타주는 일일 확진자가 113명에 사망자도 5명이 나오면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온타리오주는 일일 확진자가 89명, 사망자가 3명이었으며, 퀘벡주도 58명에 3명으로 앨버타주보다 적은 수를 기록했다.

앨버타주는 7월 중순부터 꾸준하게 일일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어서며 오히려 점차 감소세를 보이는 온타리오주나 퀘벡주와 반대 방향으로 가기 시작했다. 사망자 수도 꾸준하게 나오면서 온타리오주나 퀘벡주보다 더 많이 나오기도 했다.

그리고 마침내 30일 일일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에서 전국에서 가장 많이 나온 주의 오명을 안게 됐다.

미국과 육로국경 통과가 제한된 가운데, 미국인들이 알래스카로 간다는 이유를 달고 캐나다 국경을 넘은 후 격리법 위반을 하고 캐나다의 공원이나 휴양지 등에서 놀다가 적발되는 사례가 자주 발생했다.


이처럼 미국의 무분별한 행동에 연방정부도 국경 통과자들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근본적으로 미국 눈치를 보면서 완전 국경 봉쇄를 하지 못하고 있어 실효성은 한계가 보인다.

이러는 사이 앨버타주 이외에 사스카추언주와 마니토바주 그리고 BC주까지 확진자 수가 증가세를 보인다.

사스카추언주는 6월 한 달간 2명의 사망자가 나왔었는데, 7월 들어 5명이나 나왔다. 확진자 수는 139명이었지만, 7월 들어 521명이나 나왔다.

마니토바주도 6월 30명의 확진자에 사망자는 한 명도 나오지 않았는데, 7월 들어 84명에 1명의 사망자가 추가됐다.

BC주는 30일 일일 확진자가 29명이 나오면서 누계 확진자가 3591명을 기록했다. 다행히 사망자는 나오지 않아 194명을 유지했다.

BC주는 6월에 일일 확진자 수가 10명대에 머물렀지만 7월 초순을 지나면서 20명대를 넘어 30명대를 넘나들고 있다.

이러는 가운데 미국은 일일 확진자 수가 5만 명에서 6만 명을 넘나들며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특히 5월과 6월까지는 뉴욕주를 중심으로 동부에서 확진자가 많이 나왔지만 이제 캘리포니아주의 확진자 수가 많이 늘어나 캐나다와 마찬가지로 동부에서 서부로 코로나19 대유행의 축이 이동하는 모습을 보인다. 미국의 일일 사망자 수도 꾸준하게 1000명을 넘기고 있다.

표영태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