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2조달러 코로나19 경기부양책 합의

일정소득 이하 개인에게 1,200달러씩 지급
하원 거쳐야…중소기업 대출-실업보험 지원

협상에 참석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좌) 에릭 우랜드 백악관 의회담당관(가운데), 마크 메도스 백악관 신임 비서실장(우)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추진한 코로나19 대응 2조 달러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가 연방 상원 관문을 넘었다. 미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 10%를 투입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부양책이다.

25일 새벽 미치 매코넬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드디어 합의에 이르렀다”며 “전시(戰時)에 준하는 투자가 국가 전체에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엔 찰스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함께 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마라톤 회의 끝에 자정을 넘긴 시각에 극적 타결을 봤다.

닷새 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타결된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은 2조 달러가 넘는 긴급 자금을 지방과 기업 등에 투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법안에는 해고 근로자에 대한 4개월 치 실업수당과 기업에 대한 세금 감면 조항 등이 포함된다.

구체적으로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를 통한 주요 기업 대출 프로그램에 5000억 달러, 중소기업 구제 패키지에 3670억달러, 병원에 1300억달러를 각각 지원하는 조항이 들어간다.

또 미국 국민에게 1인당 1200달러(미성년자 500달러)를 직접 지급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연소득 7만5천달러(부부 기준 15만달러) 이하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체크를 보내준다는 것이다. 연 소득이 7만5000달러를 넘는 개인, 부부 합산 15만달러를 넘을 경우 더 적은 돈이 지급되고 개인 소득 9만9000달러, 부부 합산 소득 19만8000달러 이상이면 아예 제외된다. 물론 실무 논의 과정에서 세부안이 수정될 수도 있다. 또 지급 대상자 기준이 시민권자, 영주권자, 납세자인 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외 1500억달러 상당의 주(州) 및 지역 경기 부양 기금과 대중교통 및 퇴역 군인, 노인, 및 어린이에 대한 2000억달러의 보조금이 포함됐다.

이날 협상 타결에 따라 상원은 법률 조문화 작업을 거쳐 이르면 25일 중 표결에 부칠 예정이다. 이후 하원에서도 가결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시행될 예정이다.

조현숙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