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내년에 연다, 사상 첫 연기

아베, 바흐 IOC위원장과 통화
“늦어도 내년 여름까지 개최 합의”

바흐의 제안으로 45분 통화
“올림픽 명칭은 도쿄2020으로”
후쿠시마 성화 봉송 일정 취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24일(현지시간) 올 7월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1년 정도 연기 하기로 했다. 이날 마스크를 착용한 노부부 오른쪽으로 도쿄 올림픽과 패럴림픽의 주 경기장이 보인다.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쿄 올림픽 1년 연기를 공식 선언했다. 124년 근대올림픽 역사상 올림픽이 연기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24일 오후 8시부터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전화 회담을 갖고 “2020년 7월 열리기로 했던 도쿄 올림픽을 약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전화 회담 뒤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최국 일본으로서 현 상황을 고려해 세계의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참가할 수 있고, 관객은 안전·안심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기 위해 대략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바흐 위원장에게)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바흐 위원장으로부터 100% 동의한다는 답변을 받았고,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도쿄 올림픽 취소는 없다는 점을 바흐 위원장이 확인했다”고도 밝혔다. 이날 회담은 바흐 위원장의 제안으로 약 45분에 걸쳐 이뤄졌다. 회담에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조직위원장,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장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등이 배석했다.

아베 총리는 올림픽 연기 시점을 약 1년으로 잡은 데 대해 “현재 감염증 확대 상황을 보면 연내 개최는 어렵고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라는 점을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류가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 이겼다는 징표로 완전한 형태로 도쿄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바흐 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 갈 것”이라며 “개최국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바흐, 올림픽 연기에 100% 동의 … 취소는 없다 확인”




아베





고이케 도쿄도지사는 “2020년엔 도쿄 올림픽은 없다”며 “내년 올림픽의 명칭은 도쿄 2020으로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올림픽 연기가 공식화되며 26일 후쿠시마(福島)에서 출발 예정이던 성화 봉송은 취소됐다. 역사상 올림픽이 취소되거나 개최지가 변경된 적은 있지만, 연기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두 1, 2차 세계대전 때문이었다. 특히 일본은 2차 세계대전으로 1940년 도쿄 하계올림픽, 삿포로 동계올림픽이 취소된 적이 있는데, 이번에는 첫 올림픽 연기라는 달갑지 않은 기록을 갖게 됐다.

아베 총리가 ‘1년 연기’를 제안한 배경에는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가 2021년 9월인 것과 무관치 않다. 아베 총리 표현대로 “2021년 여름 전에” 올림픽을 개최하고 그해 9월 자신이 예정대로 퇴임한다면 아베 총리에겐 도쿄 올림픽이 해피엔딩이 될 수 있다. 2013년 자신이 직접 유치했던 올림픽을 임기 만료 직전에 성공적으로 개최한다면 그에겐 ‘정치적 유산’이 될 수 있다.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로 아베 총리가 올림픽 1년 연기 요청을 관철한 것과 관련해 도쿄의 외교 소식통은 “세계적인 숙제 해결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지도자’의 모습을 연출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바흐





IOC 역시 보도자료를 내고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가 전 세계 선수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공통된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또 “올림픽과 패럴림픽 모두 ‘2020 도쿄 올림픽’이란 명칭을 유지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 ‘올림픽 1년 연기’를 못 박을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도쿄올림픽이 1년 정도 연기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IOC와 일본 정부 사이 힘겨루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IOC 손을 들어준 셈이기 때문이다.

IOC가 도쿄 올림픽 연기를 결정한 건 지난 17일 열린 집행위원회에서였다. 그리고 이 결정에 힘을 더한 건 지난 13일 트럼프 대통령 발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도쿄 올림픽을 무관중으로 치르는 것보다 1년 늦추는 게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 외신을 통해 도쿄 올림픽 취소 또는 연기 가능성이 제기된 건 지난달부터다. 당시만 해도 대개 체육계 인사들 발언이었다. 영향력 있는 국가 지도자가 올림픽 일정과 관련해 직접 언급한 건 트럼프가 처음이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곧바로 “대회 일정을 바꿀 계획이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설왕설래는 계속됐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정부 내에서도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의 친분을 살려 미·일이 함께 1년 연기 안을 공동 제안하면 어떻겠느냐’는 말이 나왔다”고 전했다.

IOC는 지난 17일 집행위 회의 직후 “올림픽이 4개월 이상 남은 현재로서는 어떠한 추측도 역효과를 낳을 것”이라며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그 당시 이미 IOC는 연기 시나리오를 검토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바흐 IOC 위원장은 20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정상 개최를 추진한다. 하지만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는 말로 달라진 기류를 전했다.

결국 IOC는 22일 긴급 집행위원회를 열어 “시시각각 변하는 세계적인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도쿄 올림픽 연기는 급물살을 탔고, 결국 일주일 만에 1년 연기라는 결과가 공식 발표됐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박소영 기자 snow0@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