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영주권 3년 연속 감소

가족 초청 비중 줄어들고
결혼 영주권 취득은 증가

취업이민과 가족이민 문호를 통해 영주권을 받는 한인이 3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반면 시민권자 배우자를 통해 영주권을 받는 한인은 꾸준히 늘고 있어 새로운 이민 패턴으로 자리 잡고 있다.

국토안보부가 최근 발표한 2018회계연도(2017년 10월~2018년 9월) 이민연감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취업 및 가족이민 쿼터 시스템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은 1만7676명이다. 이는 2016년 2만1801명과 2017년 1만9194명에서 각각 19%, 8% 감소한 규모다.

<표 참조>

이민종류별로 보면 영주권자의 직계가족 및 자녀, 시민권자의 미혼자녀 및 형제자매로 가족이민을 신청해 영주권을 받은 한인은 7011명으로 전체 한인 영주권 취득자의 40%를 차지했다.

이 중에서도 시민권자 직계 가족으로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이 83%에 달하는 5833명으로 나타나 실제 가족이민 문호를 통해 영주권을 받는 것보다 결혼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파악됐다.

통계를 보면 같은 기간 미국에서 영주권을 받은 외국인 이민자(109만6611명) 중 절반 가까운 43.6%가 시민권자 직계가족으로 영주권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나 전체적인 이민 트렌드가 변하고 있음을 알렸다. 반면 특기자 및 전문직, 종교인 등 취업이민을 통해 영주권을 받은 외국인 이민자는 전체 영주권 취득자의 12.5%다.

한인의 경우 전체 영주권 취득자 중 60%인 1만601명이 취업이민 문호를 이용했다. 또 추첨 영주권에 응모해 당첨된 한인도 15명에 달하며, 난민자로 신청해 영주권을 받은 한인도 10명으로 나타났다.

이번 통계를 보면 북한 국적자로 영주권을 취득한 한인도 총 41명으로 파악됐다. 이 중 23명은 시민권자 직계가족으로, 15명은 난민·망명을 신청해 영주권을 받았다.

사회부 부국장 장연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