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홀 트럭 짐칸 '사체' 신원 밝혀져

경찰 "29세 애너하임 여성…사인 규명 수 주 걸려"

지난 8일 애너하임에 버려진 유홀(U-Haul ) 트럭 짐칸에서 발견된 사체의 신원이 밝혀졌다.

애너하임 경찰국 발표에 따르면 사망자는 애너하임에 살던 애실리 매닝(29·사진)이다. 수사 당국은 부검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지만 매닝의 사인을 규명하기까진 수 주가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수사가 진행 중이란 이유로 더 이상의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매닝의 사체는 지난 8일 애너하임 모처에 버려진 트럭 안에서 골판지와 플라스틱 랩에 싸인 채 발견됐다.

<본지 1월 10일자 A-12면>

유홀 측은 반납 기한이 지난 뒤, 이 트럭을 찾아내 풀러턴 지점으로 옮겼고 이 지점의 직원이 트럭 내부를 살펴보던 중 사체를 발견, 당국에 신고했다.

이번 사건을 의문사로 규정하고 수사 중인 당국은 사건 관련 제보(714-765-1900)를 받고 있다.

OC취재팀 임상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