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년실업자 28% 늘어날 때, OECD는 14% 줄었다

한국의 청년실업자가 10년 전보다 28.3% 늘어날 동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청년실업자는 13.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OECD 청년 고용지표. 그래픽=신재민 기자





한국 청년실업 ↑, OECD 청년실업 ↓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2008~2018년 10년 동안 OECD 국가 청년고용지표를 분석한 결과, 한국의 청년(15~29세)실업자는 2008년 31만8000여명에서 2018년 40만8000명으로 9만여명 늘어난 반면 OECD 국가는 평균 5만8000여명 줄어들었다고 9일 발표했다.

청년실업자 수가 늘어남에 따라 2018년 한국 청년실업률은 9.5%로 2008년(7.1%)보다 2.4% 포인트 올랐다. OECD 국가 중 실업률 순위는 11위(2008년)에서 22위(2018년)로 내려갔다.

아이슬란드 청년고용률 78.7%, 한국 42.7%
OECD 국가의 평균 청년실업률은 10.4%에서 9.1%로 1.3% 포인트 개선됐다. 한국의 청년실업률은 10년 전 OECD 평균 실업률보다 3.3% 포인트 낮았지만, 지금은 0.4% 포인트 높아졌다. 10년간 청년실업률이 가장 많이 낮아진 나라는 헝가리(-6%p)였고, 가장 많이 오른 나라는 그리스(16.1%p)였다.




OECD 주요국의 청년실업률 순위.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한국의 청년고용률(15~29세 인구 중 취업자의 비율)은 2018년 42.7%를 기록했다. 고용률이 가장 높은 아이슬란드(78.7%)와는 36% 포인트 격차가 있다. 10년 동안 청년고용률이 가장 많이 오른 나라는 리투아니아(9.7% 포인트)였고, 가장 많이 낮아진 나라는 스페인(-14.7% 포인트)이었다.

청년 인구 줄어드는데 청년실업자도 늘어난 한국
청년 인구는 한국과 OECD 평균 모두 줄어들었다. 청년실업자가 많이 늘어나는 동안 한국의 청년 인구는 2008년 986만8000명에서 2018년 914만9000명으로 71만9000명(7.3%) 감소했다. OECD 국가의 청년 인구는 평균 1.6% 감소했다. 청년 경제활동인구(만 15세 이상 취업을 했거나 구직활동을 할 의사와 능력이 있는 사람)도 한국에서 3.2%, OECD 평균 2.6% 줄었다.

한국과 같이 청년 인구는 감소하는데 오히려 청년실업자가 늘어난 국가는 OECD 36개국 가운데 6개국(한국·그리스·이탈리아·프랑스·핀란드·터키)뿐이었다. 청년 인구가 줄어도 실업이 줄어든 국가는 헝가리·일본·독일 등 13개국이었다. 10년 동안 청년 인구증가가 가장 많은 나라는 미국(265만4000명), 가장 많이 감소한 나라는 일본(-251만명)이었다.

앞서 OECD는 최근 한국의 청년고용률이 낮은 이유로 ‘높은 대학진학률(2017년 69%)에 비해 일과 학업을 병행하는 비율은 낮고(한국 청년 8명 중 1명이 일과 학업 병행, OECD 평균은 4명 중 1명), 고학력 청년 니트(NEET·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청년 무직자)족의 비중이 높기(한국 45%, OECD 18%)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기업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늘어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필요하다”면서 “동시에 정부는 고등교육의 질적 수준과 직업·진로 지도를 강화하고 고용정보·직업훈련 등의 제공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