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똑똑…적대행동땐 다 잃어" ICBM 도발 경고

북한 "중대한 시험" 발표에
"모든 것 잃을 것" 경고한 트럼프
ICBM으로 美 대선 흔들지 말라는 메시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적대적으로 행동하면 모든 것을 잃게 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지난 7일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전략적 지위를 변화시킬 수 있는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다.



[사진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자신의 트위터에 "김정은은 적대적으로 행동하기엔 너무 똑똑하고 잃을 것이 많은 사람"이라며 "그는 싱가포르에서 강력한 비핵화 협정에 서명했으며 미국 대통령과의 특별한 관계를 무효화하거나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 간섭하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썼다.

내년 대선에서 자신의 재선을 방해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재개와 같은 도발을 하지 말라고 경고한 것이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의 리더십과 함께라면 북한은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있지만, 약속대로 비핵화는 실천돼야 한다.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중국, 러시아, 일본, 그리고 전 세계가 이 문제에 대해 같은 의견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7일 오후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진행되었다"고 8일 밝혔다. 서해발사장은 미국 본토까지 사정이 가능한 ICBM 개발과 관련된 곳이다. 비핵화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연말이 다가오자 미국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기 위해 압박 수위를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