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2만원 시대'…떡볶이·김밥 등 외식 물가 뛰었다



[중앙포토]






수년간 1만원대였던 치킨값이 2만원대로 올라서는 등 주요 음식 물가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치킨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0년 만에 가장 높았다.

22일 한국은행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외식 품목 중 가장 높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록한 건 죽(8.8%)이었다. 죽은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가 3월 들어 가격을 올리며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이 높아졌다.

치킨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두 번째로 높았다. 치킨 소비자물가는 1년 전 같은 달보다 7.2% 올랐다. 이는 2009년 12월 7.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치킨 소비자물가 상승률(전년 동기 대비)은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0%대를 이어가다 5월 들어 2.0%로 뛰었다. 이는 교촌치킨 등 일부 프랜차이즈 업체가 5월부터 배달비를 별도로 받기 시작한 영향이다.

이어 6월부터 10월까지 3%대를 나타내다 BBQ가 주요 치킨 가격을 1000∼2000원씩 올리면서 11월에 상승률이 5.6%로 뛰어올랐다.

떡볶이·김밥·라면 등 분식점 메뉴와 짬뽕·짜장면 등도 올랐다. 김밥이 5.9%로 높게 나타났고, 떡볶이(5.0%), 라면(4.3%)이 뒤를 이었다. 짬뽕(4.1%), 짜장면(4.0%), 된장찌개백반(4.0%), 냉면(4.0%) 상승률도 높은 편이었다.

같은 기간 외식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였다. 4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년 전보다 석유류 가격이 하락한 영향 등에 따라 0.6%로 조사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