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시카고 방문객 5.760만명 사상 최다

한국 국적 방문객 9.2% 증가

지난해 시카고를 찾은 방문객 수가 5,760만명으로 전년 대비, 4.3% 증가한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abc 캡처]
시카고 관광 산업이 지난해 역대 최고 호황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시카고 시 관광청 발표에 따르면 2018년 관광 또는 비즈니스 목적으로 시카고를 찾은 방문객 수는 2017년 대비 4.3% 증가한 5,760만 명에 달했다.

국내 관광객은 4.4% 국제 관광객은 2.9%씩 각각 늘었다.

국제 관광객 증가 폭이 가장 컸던 국가는 브라질로 16,2%, 영국 14.1%, 이탈리아 10.9%, 한국 9.2%, 멕시코 7,4%, 캐나다 2.5%, 중국 2.1% 순이었다.

람 이매뉴얼 시장은 이와 관련 “관광이나 비즈니스를 위해 시카고를 찾는 이들이 세계 어느 도시와 비교해도 적지 않다”며 “시카고 방문객이 해마다 늘어나면서 관련 일자리나 경제적 기회가 더 많은 주민들에게 주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해 시카고에는 7개의 새 호텔이 문을 열고 이들 방문객의 수요를 충족시켰다. 시카고 호텔 객실 이용률은 75.4%였다.

당국은 “2017년 2.7%에 이어 지난 해 4.3% 증가율을 보인 것은 관광 뿐 아니라 각종 회의, 관련 이벤트 산업이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해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관광 산업 관련 일자리는 지난 해 1.2% 증가, 모두 15만 개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Kevin Rho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