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항소법원 판사에 한인 변호사 2명 지명

마이클 박은 뉴욕 동부 담당
케네스 이는 캘리포니아 관할

마이클 박
케네스 이
연방 항소법원 판사로 한인 변호사 2명이 한꺼번에 지명돼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뉴욕의 대형 로펌인 '콘소보이 맥카티 파크'의 파트너인 마이클 박(한국명 박 헌·41) 한인 변호사를 제2순회 항소법원 판사, 캘리포니아주의 '제너앤블록' 로펌의 파트너인 케네스 기율 이 변호사를 제9순회 항소법원 판사로 각각 지명했다.

박 지명자가 연방 상원 법사위원회와 본회의 인준을 통과하면 뉴욕이 포함된 동부 지역을 관할하는 연방항소법원의 첫 한인 판사가 된다. 제2순회 항소법원은 뉴욕주와 코네티컷, 버몬트주에서 제기된 항소 케이스를 다룬다.

또 박 지명자가 인준을 통과하면 제9순회 항소법원에 임명되는 한인 판사는 고 허버트 최(최영조) 판사와 루시 고(고혜란) 판사에 이어 3번째가 된다.

월스트리트 공증거래법과 국제법부터 형사법, 행정 및 헌법까지 다양한 분야의 소송 전문 변호사인 박 지명자는 프린스턴대와 예일대 법학대학원을 졸업했다. 예일대 법대 학술지인 '예일 로 저널'의 부편집장을 맡아 활동했으며 이후 새뮤엘 앨리토 연방대법원 대법관의 법률서기보와 연방법무부 고문변호사를 역임했다. 또 연방법무부 고문변호사 시절 백악관에 국가보안법과 헌법 및 연방의회 조사와 관련된 자문을 맡기도 했다.

이 지명자는 가주와 플로리다, 뉴욕 등에서 소비자들이 기업을 상대로 제기하는 각종 집단 소송을 맡아온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계약위반이나 보험, 신탁 관련 소송을 끌어왔다.

부시 행정부 시절에는 백악관과 연방의회에 법무 및 규정 준수 문제에 관한 조언을 제공했다. 법무부와의 주요 소송 문제를 조정하고 연방보건복지부, 연방식품의약청(FDA) 등에서 발생한 법적 문제를 처리하며 연방상원 법사위원회의 고문으로도 활동해 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교육연구소 장연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