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시애틀 다녀오면 끝납니다”

재미대한시카고 체육회 김기영 회장
[시카고 사람들 27]

10월초 언론사 마다에 시카고 체육회 이메일이 갔다. 영화 ‘명량’의 이순신 장군 스틸과 시카고 체육회 로고를 오버랩 시킨 사진을 첨부했다. ‘살고자 하면 죽을 것이요, 죽고자 하면 살 것이다’ 문구는 사진에 비해 비교적 또렷했다. 체육회 일에 목숨 걸 일이야 없겠으나 비장한 각오인 것만 은 분명해 보인다.

김기영(48•사진) 재미대한 시카고체육회장은 이메일에 밝혔듯이 ‘내년 시애틀 미주체전을 무사히 잘 다녀온 뒤’ 임기를 마친다. 대행 임기를 포함해 4년 가까운 기간이다. 전임 체육회장의 갑작스런 사퇴로 회장 대행을 맡아 지난해 댈러스 미주체전을 치러냈고 올 1월 22대 체육회장으로 정식 임기를 시작했다.

“대행 어려웠죠. 대행 자격으로 협회 끌고 가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제가 체육회 바깥에 있었으면 맡지 않았을 겁니다. 힘들다는 걸 알기 때문에, 또 회장이 없으면 엉망이 된다는 걸 알기 때문에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는 올해 골프대회와 일일식당 등 2개의 행사를 치렀다. 오는 16일에는 재미대한 장애인 체육회 중부지회 출범식을 갖는다. 연말 정기총회 행사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사즉생’의 각오로 협회를 잘 이끌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연말이 지나면 바로 닥칠 내년 시애틀 미주체전 기금 마련이 체육회의 가장 큰 숙제다. “어깨에 띠 두르고 업소를 방문해 모금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제는 행사 중심으로 기금을 마련할 것입니다.“ 거리가 멀어 상대적으로 경비도 많이 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그는 “하는데 까지 한다”고 뚝심을 보이고 있다. 그가 이메일 끝에 붙인 추신이다. ‘체육회에 대하여 궁금하신 사항은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는 유도 3단의 무도인이다. 1989년 시카고로 이민, 결혼도 하고 줄곧 여기서 살았다. 40이 넘어 늦장가를 들었다는데 아직 자녀는 없다. 이곳서도 유도는 계속 했지만 백내장 수술 후 안압 때문에 과격한 운동은 삼가고 있다고 한다. 나일스에 살다가 최근 노스브룩으로 이사했단다. 이곳 선수단을 이끌고 미주체전엘 다녀온 데다 부모님과 형님이 시카고에 함께 살고 있어 시카고는 그에게 고향 같은 곳이다.

도태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