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 노숙자수 오류 사실로 확인…84명 윌셔 빌딩 주소지 등록

홈리스지원단체 "잘못 취합"
"타운내 노숙자 최다" 왜곡
셸터 설치해야할 명분 사라져

LA카운티노숙자서비스관리국(LAHSA)이 LA한인타운 밖에서 거주하는 노숙자 80여 명을 윌셔센터-코리아타운(Wilshire Center-Koreantown) 노숙자 통계에 포함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LAHSA는 정확한 사실확인 없이 'LA한인타운에 노숙자가 가장 많다'는 2018년 10지구 커뮤니티별 노숙자 현황 통계 인쇄물을 배포해 공신력에 타격을 받게 됐다.

10일 노숙자 및 저소득층 지원단체인 유나이티드 웨이(United Way)는 LA한인타운 노숙자 통계 취합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허브 웨슨 LA시의장(10지구)과 한인타운 주민 간 24시간 노숙자 임시 셸터(Emergency Homeless Temporary Shelter) 대안부지 선정 중재를 맡고 있다.

유나이티드 웨이 관계자는 "중앙일보의 LAHSA 노숙자 통계 문제제기후 확인작업 결과 사우스LA 등 다른 지역 셸터에 거주하는 노숙자 84명이 한인타운 노숙자 통계에 포함됐다"면서 "LAHSA가 셸터를 운영하는 비영리단체의 자료를 받아 취합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 같다"고 말했다.

유나이티드 웨이에 따르면 한인타운 윌셔가에 본부(3600 Wilshire Blvd)를 둔 발런티어오브아메리카(Volunteers of America LA)는 한인타운이 아닌 지역에서 셸터 프로그램 4개를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이 단체는 수용 노숙자 84명의 거주지 주소를 모두 한인타운 본부로 적어 LAHSA에 보고했다.

LAHSA는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하지 않고 커뮤니티별 노숙자 현황 통계에 부정확한 노숙자 숫자를 대입했다. 그 결과 윌셔센터-코리아타운 노숙자 총 통계는 '허수(80~88명)'가 포함돼 2017년 368명에서 2018년 421명으로 집계됐다.

결국 지난 6월 25일 LAHSA가 10지구 커뮤니티별 노숙자 현황 통계 인쇄물을 배포하며 'LA한인타운에 노숙자가 가장 많다'고 발표한 것도 사실을 왜곡한 셈이다.

당시 피터 린 디렉터는 "한인타운 노숙자가 294명으로 가장 많아 임시 셸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LAHSA는 LA한인타운이 속한 윌셔센터-코리아타운 노숙자는 차량노숙 43명 거리 노숙(텐트 포함) 144명 전체 노숙자 294명(셸터 거주자 포함)이라고 명시했다.

웨스트애덤스-엑스포파크는 차량노숙 143명 거리노숙(텐트 포함) 89명 전체 노숙자 248명이다. 애덤스-라브레아는 차량노숙 80명 거리 노숙(텐트 포함) 99명 전체 노숙자 184명이다. 볼드윈힐스/크렌쇼는 차량노숙 104명 거리노숙(텐트 포함) 92명 전체 노숙자 201명으로 각각 조사됐다.

윌셔센터-코리아타운 노숙자 통계에서 허수를 빼면 전체 노숙자는 210명으로 줄어든다.

그동안 본지는 LAHSA에 통계에 잡힌 한인타운 내 셸터 목록 및 현황 공개를 두 차례 요구했다. LAHSA는 10일 현재까지 답변하지 않고 있다. 본지는 발론티어어브아메리카에 두 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노숙자 담당자와 닿지 않았다.

유나이티드 웨이 관계자는 "전체 노숙자 통계 취합에 오류가 있었지만 거리 노숙자(텐트 포함)는 한인타운에 여전히 많다"며 이해를 구했다.

한미연합회 전 사무국장인 그레이스 유 변호사는 "LAHSA는 노숙자 현황조사와 서비스를 책임지는 정부 산하기관으로 '정확성'이 중요하다. 전체 노숙자 통계를 내면서 어떻게 이런 실수를 할 수 있나. 거리 노숙자 통계 공신력도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회부 김형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