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4만8384달러면 렌트 보다는 집 사라”… 시카고 시장 분석

연봉 4만 8384달러의 수입이면 시카고 지역에서 큰 부담없이 집을 사서 유지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시카고 트리뷴이 지난 9일 보도한 개인 금융 및 기술 웹사이트인 스마트애셋의 분석자료에 따르면 이 정도의 연봉이면 모기지와 재산세, 집보험을 포함해 매달 1452달러를 부담없이 지출하며 집을 유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애셋은 연봉 4만8384달러 산출을 위해 인구센서스 상에 나와있는 시카고 지역 주택 중간가격 24만3900달러를 기준 삼았다. 여기에 20%의 다운페이와 4% 모기지 이자율에 30년 상환, 0.5%의 주택보험을 기준으로 삼았다.

이 연봉 규모는 센서스 상 시카고의 가구당 중간 소득인 5만3006달러보다 낮다. 시카고 시내의 아파트 임대료가 2베드룸 임대 계약을 위해서는 최소한 시급 16.76달러(세금 공제 후)나 연봉 9만6600달러를 벌어야 한다는 것을 감안할 때 주택을 사는 것이 현명하다는 계산이다. 시카고 부동산 협회의 레베카 톰슨 회장은 “시카고의 주택시장이 비교적 안정적이기 때문에 다른 지역 부동산 시장과 차별된다”고 말했다.

신동엽 인턴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PlusNews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