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고현정 측 "악플러 고소 사실무근, '리턴' 관련 대응없다"


[OSEN=박진영 기자] 배우 고현정 측이 악플러 고소는 사실무근이며 앞으로 어떠한 대응을 한다거나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고 전했다. 

고현정 소속사 아이오케이 관계자는 12일 OSEN에 "악플러 고소는 사실무근이다. 확인해본 결과 팬카페에 올라온 글이지만 회사 측과의 입장과는 무관하다"라며 "현재로서 저희는 '리턴'이 잘 되길 바라고 있기 때문에 어떠한 대응을 할 생각이 없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련의 논란들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힌다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현정은 지난 7일 SBS 드라마 '리턴' 제작진과의 불화설이 불거진 후 하차 통보를 받았다. 제작진은 고현정과 큰 갈등이 생겼고 더 이상 함께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후임 배우를 물색 중이라고 밝혔다. 고현정 역이 이를 받아들이고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후 '리턴' 측은 고현정 후임으로 최자혜 역을 맡을 배우로 박진희를 선택, 제안을 했다. 박진희는 오랜 고민 끝에 12일 제작진의 간곡한 부탁을 받아들여 출연을 확정 지었다. 

하지만 그 사이 고현정, 주동민 PD와 관련해 익명의 제보자들이 폭로를 하기 시작했고, 논란이 야기됐다. 하지만 SBS와 고현정 양측 모두 논란에 대해서는 입을 굳게 다물고 있다. '리턴' 측은 메인 포스터 교체와 함께 지난 10일 대본 리딩을, 11일 촬영 재개를 했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박진영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