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더타임스 '독도는 일본 소유 섬' 보도 물의(종합)

더타임스, 정정보도와 함께 사과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미국 NBC 방송의 '한국 비하 망언'에 이어 영국 신문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들고 공동 입장한 한반도기 사진을 설명하면서 "독도는 일본이 소유한 섬"이라고 보도해 물의를 빚고 있다.

언론재벌 루퍼트 머독 소유의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10일 자 올림픽 개막식 소식을 전한 국제면 보도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입장하는 사진을 실었다.

신문은 사진설명(캡션)에서 "선수들이 든 깃발은 두 적이 한 깃발로 대표된다는 이유에서가 아니라 일본이 소유한 섬(동그라미)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것처럼 비친다는 이유에서 논란이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엉뚱하게도 한반도기의 제주도에 동그라미를 쳤다.

이를 발견한 주영국 한국대사관은 더타임스 측에 공식 항의하고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는 현재 평창에서 취재 중인 일본 특파원으로, 그는 사진 캡션은 런던 본사에서 달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의 항의를 받은 더타임스 측은 11일 오후 온라인에 게재한 같은 보도 상단에 "분쟁 중인 섬 독도를 오인했다. 독도는 한국이 관리하고 있고 일본이 다케시마라는 이름으로 영토를 주장하는 섬이다. 동그라미 친 섬은 아무런 분쟁 대상이 아니다. 한반도기에는 분쟁 중인 섬(독도)이 그려져 있지 않다. 실수를 사과한다"며 정정보도와 함께 사과의 글을 올렸다.

더타임스는 12일 자 지면에도 같은 내용의 정정보도를 내기로 했다고 주영국 한국대사관은 전했다.

앞서 2013년 4월 더선데이타임스에 보도된 해당 기자의 보도에서는 "일본은 다케시마 또는 독도를 놓고 한국과 외교 대립을 벌이고 있다"는 내용이 있었다.

jungw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황정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