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운동을 세계기록유산에 올립시다"

14일 LA 기념재단 설립식

한국에서 활동 중인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등재 및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10일 LA를 방문해 LA지부 창설 계획을 밝혔다. LA한인회관에서 김영진 추진위원장(오른쪽 두 번째)이 3.1운동을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해 우리의 역사를 전세계로 알려야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3.1운동을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활동이 LA에서도 시작된다.

한국에서 활동 중인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등재 및 기념사업추진위원회가 10일 LA를 방문해 기념재단을 창설하고 활동을 본격화할 것을 밝혔다. 이에 LA한인회와 3.1운동여성동지회는 지지를 선언했다.

UN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될 경우 3.1운동과 관련된 기록유산을 최상의 수준으로 보존해 미래의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으며 3.1운동의 내용과 가치를 전 세계로 알릴 수 있다. 10일 기자회견장에 참석한 김영진 추진위원장(전 농림수산부 장관)은 "타인종뿐만 아니라 한인 2세 3세들에게도 우리 민족의 저항정신을 알리고 역사인식을 심어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한인 사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호소했다. 김 위원장은 "장롱 속에 간직하고 있는 일기장이나 사진첩 등을 살펴보면 3.1운동 기록유산이 될 만한 자료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해당 위원회는 5.18민주화운동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한 바 있고 현재 4.19혁명과 3.1운동을 등재를 위해 활동 중이다.

3.1운동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기념재단 창설식은 14일 오후 5시 옥스포드팔레스 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회부 정인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