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3일 한인 이민 115주년…문 대통령 "한인 애국심 감사"

문재인 대통령이 미주 한인 이민 115주년을 축하하며 이민선조 노고를 기리고 한인사회 개척정신을 독려했다. 한인 이민선조 102명이 1903년 1월 13일 첫 집단 이주를 시작한 날을 기리는 '미주 한인의 날(Korean American Day)' 기념행사는 전국에서 열리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한국시간) 제13회 미주 한인의 날 축사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1903년 1월(13일) 하와이 호놀룰루항에 도착한 선조 102명이 첫 한인 이민자였다. 이후 각지로 흩어진 한인들은 모범적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삶의 터전에 뿌리를 내렸다. 미주 한인들의 애국심은 대한민국 역사의 마디마다 새겨져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동포사회 역량 확대, 차세대가 한민족이라는 자긍심을 갖고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도록 든든히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미주한인재단은 LA, 뉴욕, 워싱턴DC 등 지회별로 한인의 날 축하행사를 열고 있다. 남가주 주요도시 시의회는 미주 한인의 날 축하 및 평창동계올림픽 기원 지지 결의안도 선포했다.

지난 9일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 위원회(위원장 미셸 박 스틸)는 결의문을 선포했다. 같은 날 부에나파크 시의회, 어바인 시의회 결의문을 선포했다. LA시의회는 오늘(12일) 오전 9시45분 LA시청에서 한인의 날 선포식을 진행한다.

13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리버사이드 일대에서는 한인 이민사적지 파차파 답사, 도산 안창호 선생 동상 헌화, 한인의 날 기념행사도 열린다. 미주한인재단 남가주 행사대회장인 홍명기 M&L재단 이사장은 "미주 한인의 역사와 위상을 후세들에게 전파하는 중요한 기념행사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사회부 김형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