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한국 여성은 대북협상해야지”

트럼프 차별 발언 논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 정보기관에서 인질 정책 분석가로 일하는 한국계 여성에게 ‘왜 대북협상 파트에서 일하지 않고 다른 일을 하느냐’는 식으로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NBC뉴스는 12일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소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이티와 아프리카를 겨냥해 거지소굴 같은 국가라고 비하해 인종차별 논란이 확산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NBC뉴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해 가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처음 만났다. 이 여성이 부모가 한국 출신이라고 밝히자 트럼프 대통령은 옆에 있던 고문에게 고개를 돌리며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물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이 여성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았으나 외교가 아니라 인질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로 알려졌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백악관에서 몇몇 여야 의원들과 이민정책 관련 회의를 하면서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를 겨냥해 “우리가 왜 거지소굴 같은 나라 사람들을 모두 여기에 오도록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해 물의를 빚고 있다.

[연합]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