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외동포재단은 한국-동포 소통창구"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613억 예산 743만 재외동포 지원
임기 내 '재외동포연수원' 설립

10일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동포언론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김상진 기자
재외동포 중 처음으로 한국 외교부 산하 공공기관인 재외동포재단 수장이 된 한우성(61) 이사장이 10일 LA를 찾았다. LA지역에서 30년 동안 언론인, 연구소장으로 활동한 한 이사장은 "재외동포재단이 한국과 재외동포 양방향 소통 창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한국과 재외동포 간 이질감을 해소하는 사업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임기 안에 한국에 재외동포연수원을 설립하겠다고 약속했다.

-LA출신으로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이 된 소감은.

"1997년 설립된 재외동포재단이 20년을 맞았고 9대 이사장이 됐다. 재외동포 출신 첫 번째 이사장이라는 꼬리표가 붙었다. 그만큼 명예스럽고 책임감과 부담이 따르는 것도 사실이다."

-내정 소식을 접한 뒤 가장 먼저 든 생각은.

"한국에서 31년을 살다가 미국 LA에서 30년 동포 생활을 했다. 한국과 해외에서 살면서 나름의 관점이 생겼다. 제가 재외동포로서 느낀 바를 한국 정부에 전하고, 재외동포정책에 잘 반영하고 싶었다. 그런 역할에 충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사장으로서 어떤 역할을 중시하나.

"재외동포재단은 외교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한국 정부와 재외동포사회를 연결하는 다리와 같은 존재다. 하지만 이사장이 되고 보니 이 다리가 양방향 교통이 아닌, 한국 정부의 재외동포정책을 시행하는 일에 치중한 일방통행 다리였다. 재외동포재단은 동포사회 목소리도 한국 정부에 가감 없이 전해야 한다. 재외동포사회의 희망과 바람, 요구사항을 한국 정부에 전하는 대변인 역할을 하겠다."

-재외동포재단 규모와 주요 사업은.

"2018년 현재 직원 61명이 연간 예산 613억 원을 집행한다. 190개국에 재외동포 743만 명이 살아 선택과 집중을 할 수밖에 없다. 재외동포재단 설립 목표는 첫째 재외동포가 거주국에서 성공적인 시민이 되도록 돕고, 둘째 재외동포가 한민족 정체성을 유지하고, 셋째 한민족 네트워크를 구축하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재외동포재단의 최우선 과제는.

"그동안 추진해온 재외동포센터는 통일 한국을 위해서도 필요하다. 하지만 1000억 원 예산을 투입하려면 심사숙고해야 한다. 현재 보류 또는 연기할 예정이다. 대신 재외동포 청소년 모국 연수, 재외한글(한국)학교 교사 연수 규모는 당장 확대해야 한다. 매년 재외동포 청소년 5000명(현재 1000명), 교사와 교장 1000명(현재 250명)을 초청할 수 있는 '재외동포연수원' 제주도 설립을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선정했다."

-재외동포재단 예산확보 및 지원은 어떻게 진행하나.

"2018년 예산은 613억 원으로 해외동포 743만 명을 지원하기에는 부족하다. 정부 예산의 0.014% 규모다. 새 정부의 철학이 반영된 예산안이 마련돼야 한다. 선택과 집중을 하지만 투명성을 확보하고 있다. 재외동포 단체는 지원 예산을 제대로 집행했는지 증빙자료를 꼭 내야 한다."

-최근 주목할 만한 활동이 있다면.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한 재외동포 정책위원회에 참석해 초등학교 국정교과서 내 재외동포 내용 확대를 건의했다. 현행 교과서에는 재외동포 서술이 4건에 불과하다. 한국 국민과 재외동포는 서로를 바라보는 시선이 복잡하다. 애증과 신뢰, 불신 등 여러 감정이 섞였다. 서로가 서로를 정확하게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초등 교과서 개정을 통해 재외동포 현실과 규모를 한국 국민이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어야 한다. 국무총리 회의 후 방안 마련이 지시됐다."

-선천적 복수국적 부작용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

"대한민국에서 병역법과 국적은 매우 중요하다. 복수국적 확대 노력은 하고 있다. 올해 1억 원 예산을 투입해 국회에서 복수국적 확대 등 재외동포 권익을 위한 심포지엄을 연다. 법 개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회부 김형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