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기도 가던 70대 한인 여성…뺑소니 차에 치여 사망

10일 플러싱 파슨스불러바드

10일 새벽 플러싱에서 70대 한인 여성이 뺑소니 차에 치여 사망했다.

뉴욕시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쯤 플러싱 파슨스불러바드의 32~33애비뉴 사이에서 임정심(77.플러싱 거주)씨가 짙은 색 세단 차량에 치여 중상을 입고 인근 플러싱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8시쯤 사망했다.

숨진 임씨는 유니온스트리트와 32애비뉴 코너에 있는 뉴욕교회로 새벽기도를 가던 길에 변을 당했다. 사고 발생 지점에 위치한 성바오로정하상천주교회 측이 경찰에 제공한 감시카메라 동영상에 따르면 임씨는 차에 치인 뒤 2~3피트를 끌려갔으며, 사고 차량은 도로에 쓰러져 있는 임씨를 그대로 두고 화잇스톤브리지 쪽으로 도주했다.

오전 7시에 시작하는 정하상천주교회 새벽기도에 참석하기 위해 파슨스불러바드를 지나던 한 교인은 "도로에 누군가가 쓰러져 있었고 경찰과 응급차량이 몰려 있었다"며 "한인이 피해자일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임씨가 다니던 뉴욕교회의 황선철 집사는 "임씨의 딸이 영어예배에 나오는 등록 교인이다"며 "임씨는 한 달쯤 전부터 새벽기도회에 나오기 시작했으며 딸의 권유로 다음 주에 등록하겠다고 했었는데 이 같은 변을 당해 황망하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임씨의 시신을 뉴욕시 검시소로 옮겨 직접적인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뺑소니 운전자는 이날 오후 6시 현재 검거되지 않고 있다.

최수진 choi.soojin1@koreadaily.com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