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북제재 더 해야…모레 외교안보대화서 직접 요구"

中과 외교안보대화 이틀 앞두고 "北 압박 강화가 최우선 의제"
北 '외교행낭 강탈' 주장엔 "검색당한 북한인들 면제 대상 아냐"
[연합뉴스] 06.19.17 13:35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미국 국무부는 19일(현지시간) 북한의 가장 큰 교역국이자 동맹인 중국에 대해 대북제재를 지금보다 더욱 강화하라고 공식으로 요구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오는 21일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 등에게 이 같은 요구를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국무부는 설명했다.

수전 손턴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이날 언론과의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행동을 취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가장 집중하는 것이고, 이번 주 중국과의 대화에서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 문제는 이번 대화에서 최우선 의제"라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도록 중국과 협력을 공고히 하는 게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그는 중국의 북한 석탄 수입 금지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중국이 (제재를) 더 많이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이번 주 이 부분을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중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를 완벽하게 이행함으로써 북한의 가장 큰 교역 상대로서 특별한 영향력을 행사하도록 계속 설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그는 유엔 안보리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북한 기업과 대북 거래를 하는 외국 기업들에 대한 제재에 대해서도 중국의 충실한 협력을 기대했다.

손턴 부차관보는 뉴욕 공항에서 외교행낭을 강탈당했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서는 "미국에는 외교 비자 소유자를 포함한 모든 승객의 출국 시 합법적인 검색 절차가 있다"면서 "이번에 검색을 당한 (북한)사람들은 출입국 시 검색 면제 대상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국토안보부 소관이므로 검색 과정에서 무엇이 발견됐는지는 모른다"고 덧붙였다.

손턴 부차관보는 북한에 억류됐던 오토 웜비어 씨가 의식불명 상태로 돌아온 데 대한 '보복 조치'를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그는 아직 북한에 억류된 미국 시민 3명을 거론하면서 "우리는 그들의 안녕을 걱정하고 있고, 그들이 가능한 한 빨리 돌아오기를 분명히 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민의 경우 북한으로 여행하지 말 것을 사실상 요구하는 한편, 북한 여행을 고려하는 사람은 반드시 국무부 인터넷 사이트에 게재된 여행경고문을 읽어보라고 권유했다.

미국은 이번 외교안보대화에서 중국이 테러리즘과 이슬람국가(IS) 격퇴 활동에도 더 많은 역할과 지원을 하라고 요구할 계획이다.

손턴 부차관보는 "중국이 더 많은 책임을 지고 더 앞으로 나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mobile